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NEW RENEWABLE ENERGY
GREEN SOLAR
지구의 미래를 생각합니다
문의게시판

GREEN SOLAR

문의게시판
공지사항

고객센터 상담시간 : 오전 10시 ~ 오후 6시
(일/공휴일은 휴무)

1688-6712 H. 010-7123-6604

입금계좌안내 농협(예금주 : 그린에너지)

301-0128-9518-71

공지사항
홈 >  문의게시판 >  공지사항

올 RPS 공급 의무량 전년보다 43.5% 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13-02-27 17:01 조회440회

첨부파일

본문

[이투뉴스] RPS(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제도)에 따른 올해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량이 지난해보다 무려 43.5% 늘어나는 등 큰 폭으로 증가했다. 따라서 공급의무자인 발전사들의 고민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지식경제부는 지난달 31일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 관리 및 운영지침에 따라 ‘2013년도 공급의무자별 의무공급량’을 공고했다.

이번 공고를 통해 지경부는 올해 13개 발전사(공급의무자)가 공급해야 할 신재생 의무공급량을 921만381MWh로 규정했다. 아울러 태양광 별도 의무량은 72만3000MWh로 정했다.

이같은 올해 공급량은 지난해 의무공급량(수정 공고분) 642만279MWh보다 43.5%나 대폭 증가한 것이다. 별도로 정하는 태양광 의무량 역시 2012년 27만6000MWh보다 무려 162%가 늘었다.

이처럼 올해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량이 대폭 증가한 것은 의무비율이 지난해 2%에서 올해는 2.5%로 0.5%포인트 늘어난데다, 지난해 전력수요 급증으로 각 발전사의 전력생산량 자체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태양광의 경우에는 정부가 어려워진 내수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올해부터 3년간 26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조기 건설키로 정하면서, 이 물량 중 올해 100MW가 추가로 배정돼 전년대비 기록적인 증가율을 기록했다.

회사별로는 한국수력원자력이 201만MWh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남부발전과 남동발전이 83만여MWh, 서부발전 76만여MWh, 중부와 동서발전 73만MWh  순이었다. 민간 발전사 중에선 포스코에너지가 14만여MWh로 가장 많았고, 한국지역난방공사가 10만여MWh, SK E&S 9만여MWh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해 의무물량 중 30%를 이행연기하는 등 과징금을 물지 않는 수준에서 겨우 목표를 맞췄던 발전사들은 올해 공급의무량이 크게 늘어나자 목표달성을 위해 부심하고 있다. 특히 태양광의 경우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지만, 비태양광의 경우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하는 등 비관론을 내놓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